2011년 8월 20일 오전 5:36, 지금의 남편에게 보냈던 메세지.

———- 전달된 메시지 ———-
보낸사람: <sbstrawberrie>
날짜: 2011년 8월 20일 오전 5:36
제목: 웃음
받는사람: hilfi

전화를 끊고 자려고 누워서 이런저런 생각을 정리하는데…선선한 새벽 바람이 들어오고 말이야. 나 최근에 좀 힘들었었다? 내 자신이 아니었었던 것도 같고. 근데 오늘 지선이랑 한강에서 몇 분 동안을 숨 넘어가게 웃었던 건, 정말 오랜만에 진심으로 웃겨서 나온 웃음이었던 것 같아. 탁 트인 강가와 우스꽝스러운 그 사진. 그리고 그에 반응하던 지선이의 모습이 완벽하게 어우러져서 한동안 느낄 수 없었던 들썩이는 내 어깨를 느꼈었던 것 같아. 내가 그 동안 내 슬픔. 내 분노를 이겨내지 못하고 오히려 맞서 싸우려고 얼마나 애를 써왔는지 알게 되었어. 그런 나를 외면하고 방치함으로써 내 자신과 주변 사람들에게 얼마나 가혹했는지도. 최근에 했던 이별도, 부모님과의 갈등도, 다친 다리도, 이젠 더 이상 할머니를 볼 수 없다는 사실도, 내가 받아 들여야 비로소 모두 나의 것이 되고 벗어날 수 있는건데. 근데 아까 지선이랑 실컷 웃으면서 슬픔도 분노도 모두 지금의 나의 일부라고 받아들이는 순간 드디어 자유로워지더라구.

미안한 마음으로 조금씩 노력하고 있어. 이 것 또한 김세영이란 사람을 갈고 닦으며 더 빛이나게 만들겠지. 그리고 이 모든 경험이 내 미소를 더 깊고, 풍부하게 만들어 줄거야. 끔찍한 여름도, 끊임없이 내리던 비도, 내 안에 들끓던 더위도 물러가고, 새로운 계절이 곧 올거라는 희망에 설레기 시작했어. 작지만 내게는 너무도 오랜만에 찾아온 이 행복의 불씨는 아무도 앗아가지 못할거야. 어제보다 오늘. 오늘보다 내일. 앞으로 웃을일이 더 많이 생기고 말이야. 좋은 새벽이다. 다시 시작하고 싶어지는. 다시 희망하고 싶어지는. 다시 믿고 싶어지는 그런 새벽이야. 섬에 봉사하러 간다는 오빠도 지금의 나와 같은 다짐. 같은 생각으로. 이 여름이 끔찍했던 기억으로만 남지 않았으면 좋겠어. 속상한 마음이 남았다면, 잘 다스릴 수 있길. 상처 받는것을 두려워하지 않는 강한 용기가 생기길 바라며. 앞으로 더 행복해질 세영이가 앞으로 더 행복해질 오빠에게 남기는 일기야. 잘 다녀와!

Sent from my BlackBerry® smartphone

Advertisements